“사죄도 배상도 없는 일본, 징용 피해자 죽으라는 속내”
상태바
“사죄도 배상도 없는 일본, 징용 피해자 죽으라는 속내”
  • 남재준 기자
  • 승인 2019.11.27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월드투데이] 남재준 기자 = 근로정신대 피해자인 양금덕(90) 할머니는 "나이 먹은 징용 피해 할머니들 죽으라는 마음인 것 같다"며 일본 정부와 전범 기업을 비판했다.

[양금덕(90) 할머니]
[양금덕(90) 할머니]

양 할머니는 27일 미쓰비시중공업 배상 책임을 인정한 대법원판결 1주년을 즈음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과 함께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양 할머니는 "일본이 아직 나쁜 마음과 도둑놈 심보를 가지고 있다"며 "가슴에 손을 얹어놓고 생각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의 사죄, 배상을 촉구하는 한·일 양국 단체의 공동성명 발표가 이어졌다.

시민모임 등은 성명에서 "한국 대법원이 미쓰비시중공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지 1년이 다가오는데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일본 정부도 개인 청구권이 소멸하지 않았음을 인정하고 한일청구권협정과 개인청구권 문제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한반도 식민지배와 반인도적 불법행위 책임은 일본 정부에 있고 법적 책임 역시 일본과 피고 기업에 있다"며 "한국 대법원판결을 존중하고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우리나라 정치권을 향한 쓴소리도 함께 나왔다.

시민모임은 "일각에서 이야기하는 기부금 방식의 해결안은 피해자 인격과 존엄을 무시하는 것으로 수용할 수 없다"며 "일본의 사죄를 수반하지 않은 금전 지급은 제대로 된 해법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성명에는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손해배상소송 변호인단' 회장 우치카와 요시카즈(內河惠·82)씨와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 회장 다카하시 마코도(高橋 信·76)씨 등 일본인이 이름을 올렸다.

일본 측 단체와 활동가 등도 이날 나고야 현지에서 공동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남재준 기자    njj753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0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