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한복 입은 베트남 총리 부인 “아오자이보다 편하고 좋다“
상태바
[포토뉴스] 한복 입은 베트남 총리 부인 “아오자이보다 편하고 좋다“
  • 박희숙 기자
  • 승인 2019.11.2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베트남의 대장금이 된 것 같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 및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의 부인인 투 여사가 한복을 입은 소감으로 남긴 말이다.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부인인 투 여사(오른쪽 끝)[사진= 청와대 제공]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부인인 투 여사(오른쪽 끝)[사진= 청와대 제공]

투 여사는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한복을 입고 참석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28일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박희숙 기자    phs@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1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