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직무 박탈
상태바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직무 박탈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2.02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직무 정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직무 정지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1일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비당권파 모임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의원 4명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징계로 오 원내대표의 직무권한이 정지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저녁 윤리위는 “회의에서 출석위원 8인의 전원일치 찬성으로 권은희, 오신환, 유승민, 유의동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징계 사유는 “당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가 대표를 맡은 변혁은 최근 탈당을 예고하고 연내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오 원내대표와 관련, 윤리위는 “원내대표직의 경우 당원이 선출한 당의 직책으로,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는 만큼 그 직무권한이 당연히 정지된다”며 “당원권 정지 효력은 윤리위 결정과 동시에 발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 원내대표는 “내 신분에는 변함이 없다”며 즉각 반박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밤 입장문을 통해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 윤리위를 동원한 막장정치로 당의 명예를 실추하고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바로 손학규 대표 자신”이라고 맞받았다.

그는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다. 편파적 결정은 수용불가”라고도 했다.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하겠다는 뜻이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2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