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떠난 씨엘 심경 고백…"쉬어가는 법도 모른채 살아, 신나고 설레" [전문]
상태바
YG 떠난 씨엘 심경 고백…"쉬어가는 법도 모른채 살아, 신나고 설레" [전문]
  • 송효진 기자
  • 승인 2019.12.0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씨엘 SNS)
▲(사진제공=씨엘 SNS)

[서울=월드투데이] 송효진 기자 =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씨엘(CL)이 프로젝트 앨범 ‘사랑의 이름으로(In The Name Of Love)’ 발표를 앞두고 ‘홀로서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씨엘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걸어 보기도 전에 달리기 시작해 걷는 법도 쉬어가는 방법도 모른 채 13년 동안 많은 걸 이루고, 많은 걸 느끼고 또 많은 걸 배우기도 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저 자신을 여러분들과 나눌 수 있는 CL로 살아올 수 있어 행복했고, 또 여러분이 나눠주신 사랑이 저 자신을 다시 채워주었다. 13살 채린이처럼, 우리 할머니가 항상 해주시는 말처럼, 씩씩하고 당당하게”라고 하며 그간 받은 사랑에 대한 감사와 새로운 시작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최근 YG 엔터테인먼트를 떠나며 홀로서기에 나선 씨엘은 “누군가 선택해 주기를 기다리지 않고 다시 CL로 돌아가 하나씩 스스로 해나갈 거예요. 제가 경험한 시간과 추억, 그리고 감정을 함께 나눌 생각에 오랜만에 신이 나고 설렙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씨엘은 오는 4일 프로젝트 앨범 ‘사랑의 이름으로’ 로 컴백한다.

‘사랑의 이름으로’는 씨엘이 2NE1 해체 당시부터 있었던 3년간의 일들을 일기 형식으로 만든 프로젝트 앨범으로, 오는 4일부터 매주 2곡씩 3주에 걸쳐 공개된다.

 

다음은 씨엘 글 전문.

걸어 보기도 전에 달리기 시작해 걷는 법도 쉬어가는 방법도 모른 채 13년 동안 많은 걸 이루고, 많은 걸 느끼고 또 많은 걸 배우기도 했습니다.

저 자신을 여러분들과 나눌 수 있는 CL로 살아올 수 있어 행복했고, 또 여러분이 나눠주신 사랑이 저 자신을 다시 채워주었습니다.

13살 채린이처럼, 우리 할머니가 항상 해주시는 말처럼, 씩씩하고 당당하게. 누군가 선택해 주기를 기다리지 않고 다시 CL로 돌아가 하나씩 스스로 해나갈 거에요.

제가 경험한 시간과 추억, 그리고 감정을 함께 나눌 생각에 오랜만에 신이 나고 설렙니다.

이 세상 모든 CL을 위해.

사랑의 이름으로, CL.

송효진 기자    s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2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