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어른 관점으로 봐선 안 돼"
상태바
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어른 관점으로 봐선 안 돼"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2.0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며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이후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신 의원은 "아동의 나이 또래에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선입관을 갖지 말라"며 "어린이집 원내와 원외, 아파트 등 동네에서 몇차례 이뤄진 심각한 사안임을 이해하고,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 등까지 종합적으로 실태조사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은 성남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닌다고 밝힌 한 여아 부모가 맘카페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 피해 사실을 호소하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제목의 해당 글은 "만 5세인 딸아이가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지만 만 5세에게는 아무런 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인 저희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매일 지옥 속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3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