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 위기 토종 '바둑이 삽살개' 자연 번식으로 2세 생산
상태바
멸종 위기 토종 '바둑이 삽살개' 자연 번식으로 2세 생산
  • 서동준 기자
  • 승인 2019.12.0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모종 바둑이 삽살개 2세 얻어
▲단모종 바둑이 삽살개 2세 얻어

[대전=월드투데이] 서동준 기자 = 무정자증의 아버지를 체세포 복제한 멸종 위기 토종 단모종(짧은 털) ‘바둑이 삽살개’가 자연 번식으로 2세를 얻어 대를 잇는 데 성공했다.

바둑이 삽살개는 일제의 박멸정책으로 사라지면서 조선 시대 그림 속에서나 볼 수 있었으나 2017년 체세포 복제로 복원에 성공한 토종개다. 

김민규 충남대 교수팀과 한국삽살개재단 등 단모종(짧은 털) 바둑이 삽살개 보존 연구팀은 2017년 체세포 복제로 태어난 수컷 단모종 바둑이 삽살개가 암컷 장모종(긴 털) 바둑이 삽살개와 인공 수정을 거쳐 지난해 12월 새끼 7마리를 낳았다고 3일 밝혔다. 새끼 가운데 2마리는 짧은 털 암컷 삽살개였다. 

새끼들은 이제 곧 돌을 앞두고 있다. 환경 적응력을 갖춰 잘 성장하고 있다는 뜻이다. 발정기를 거치면서 생식 능력까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새끼의 할아버지는 무정자증으로 번식이 불가능했던 단모종 바둑이 삽살개다.

김민규 교수팀은 이 삽살개의 체세포를 받아 난자 제공 견의 난자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난자와 수컷의 세포를 융합시킨 후 대리모 견에 이식해 임신과정을 거쳐 2017년 2월 복제에 성공했다. 이 삽살개 체세포 복제견은 대전 동물원 오월드에 기증돼 관람객과 만나기도 했다.

김 교수는 “짧은 털 바둑이 삽살개는 전체 삽살개 중 1%도 안 되는 확률로 태어나는 대단히 귀한 동물”이라며 “불임 동물을 복제해 자연 번식 기술로 후대를 잇게 한 건 세계적으로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연구”라고 말했다. 
 

 
 



 

서동준 기자    sdj1478@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3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