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나 이런 돈 안 받소"...'돈보다는 사죄가 먼저'
상태바
[포토뉴스] "나 이런 돈 안 받소"...'돈보다는 사죄가 먼저'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2.0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아베규탄시민행동은 5일 "강제동원 피해자를 지워버리고 아베에게 면죄부를 주는 '문희상 안'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문희상 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 사진 위에 참가자들이 준비한 모조 지폐들이 붙어 있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문희상 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 사진 위에 참가자들이 준비한 모조 지폐들을 붙이고 있다.[사진=김우정 기자]

'문희상 안'은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1+1+α)이 자발적으로 낸 성금으로 '기억·화해·미래 재단'을 설립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 또는 위로금을 지급하는 방안이다.

이 시민단체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이런 구상에 대해 "정말 무지하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 기업의 사죄와 배상 책임은 면제해주고 기업들의 '자발적' 기부금을 모아 피해자들에게 주자는 것"이라며 "일본 전쟁범죄 배상금을 왜 세계 시민의 성금으로 대신 내는가"라고 꼬집었다.

이 단체는 "나 거지 아닙니다. 우리나라 무시하는 식으로 그렇게는 안 받으렵니다"라는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발언을 전하면서 "문희상 안을 해결책이라고 추진한 이들은 양 할머니의 말을 똑똑히 새겨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24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