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권리 취하며 주는 상은 존중 아냐"... 김금희, ‘이상 문학상’ 수상 거부
상태바
"작가 권리 취하며 주는 상은 존중 아냐"... 김금희, ‘이상 문학상’ 수상 거부
  • 박희숙 기자
  • 승인 2020.01.0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이상 문학상' 수상자로 결정된 작가가 저작권을 일정 기간 양도하라는 출판사 요구를 문제 삼아 상을 거부했다.

지난 5일, 2020년 제44회 이상 문학상 우수상 수상자로 통보받은 소설가 김금희(41)는 상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금희 소설가]
[김금희 소설가]

출판사 측에서 '수상작 저작권을 3년간 출판사에 양도하고 작가 개인 단편집에 실을 때도 표제작으로 내세울 수 없다'라는 조항을 담은 계약서를 보내왔기 때문이라는 게 작가의 설명이다.

김금희는 "상을 줬다고 주최 측이 작가 저작권을 양도받아야 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라면서 "작가의 권리를 취하면서 주는 것은 상이 아니지 않느냐. 작가를 존중하는 행동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주최 측에 '양도'란 표현을 고쳐달라고 했더니 그렇게 할 수 없다“라고 하면서 "내가 무엇인가 하지 않으면 이 전통 있는 상을 계속 그런 식으로 운영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문학 사상사와 기존 수상자들에 따르면 이런 문구가 계약서에 들어간 것은 지난해 43회 이상 문학상 수상 작품집부터다.

이에 대해 문학 사상사 관계자는 "작가와 소통이 부족했던 것 같고 앞으로는 수상자들과 소통을 더 강화하겠다"면서 "문제가 된 관련 규정은 삭제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금희는 '경애의 마음', '너무 한낮의 연애' 등 다수 장편과 소설집을 냈고, 현대문학상, 신동엽문학상, 젊은 작가상 등을 받았다.

1977년 제정된 이상 문학상은 도서출판 문학 사상사가 대상과 우수상 작품을 엮어 매년 1월 수상 작품집을 발간한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6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