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정의당 감사패 쓰레기통에 버렸다"
상태바
진중권 "정의당 감사패 쓰레기통에 버렸다"
  • 금준성 기자
  • 승인 2020.01.1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금준성 기자 = 정의당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탈당계를 처리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진 전 교수는 지난 9일 페이스북 글에서 "정의당 지도부는 조국 사태의 시작부터 끝까지 표면적인 어설픈 비판에 본질적인 책임은 외면하고 겉핥기식 태도를 보였다"라며 탈당계 처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진 전 교수를 향해 "원하시는 탈당계는 잘 처리되었다고 한다"라며 "그동안 고마웠다. 요즘 좌충우돌한 모습은 빼고"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기도 하나, 뚜벅뚜벅 보다 나은 세상을 가꾸어 가는 아름답고 수고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라며 "마음 추스르시고 보다 진중하게 세상을 살펴달라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용히 처리해 달라고 했더니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를 해야 했나"라며 "당에서 받은 감사패를 최고의 명예로 알고 소중히 간직해왔는데, 윤 의원 말씀을 듣고 쓰레기통에 버렸다"라고 글을 올렸다.

진 전 교수는 "내가 당에 바쳤던 헌신이 고작 '계파 찬스'에 사용될 밥그릇 수나 늘려주는 활동에 불과했나 하는 자괴감이 든다"라고 말했다.

그는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 그래서 원칙이라는 게 있는 것"이라면서 "정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면 잘난 부모 덕에 부정입학한 학생이 아니라, 열심히 공부하고도 기회를 빼앗긴 힘없는 아이 편에 서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여전히 그 아이의 편에 서 있고, 당신들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그 자리를 떠난 것"이라며 "작고하신 노회찬 의원이 살아 계셨다면 저와 함께 서 계실 거라 확신한다"라고 언급했다.

금준성 기자    k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37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