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에 한파 온다... 수요일 서울 체감온도 –17도
상태바
입춘에 한파 온다... 수요일 서울 체감온도 –17도
  • 박희숙 기자
  • 승인 2020.02.0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박희숙 기자 = 절기상 입춘(立春)인 4일 한파가 기승을 부리겠다.

기상청은 3일 오후 11시 강원 태백· 철원·화천 등과 경북 북동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예보했다.[사진=박희숙 기자]
기상청은 3일 오후 11시 강원 태백· 철원·화천 등과 경북 북동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예보했다.[사진=박희숙 기자]

기상청은 3일 오후 11시 강원 태백· 철원·화천 등과 경북 북동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예보했다.

이번 한파는 북극에서 시베리아 서쪽 부근으로 확장된 찬 공기가 세력을 유지하며 남하해 이날 오후부터 우리나라 쪽으로 유입되며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지역에서는 4일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밑으로 떨어지겠다.

한파주의보가 발효되지 않은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서도 4일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서울의 아침 기온은 -5도로 예상된다.

오후부터 밤사이 강원 동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서부 내륙에 1∼5㎝가량의 눈도 예보됐다.

5일에는 전국적으로 아침 기온이 하루 전보다 5도 이상 떨어지고 바람도 불어 체감 온도가 -22도∼-1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5일 최저기온은 -11도, 체감 온도는 –17도로 예보됐다.

박희숙 기자    ph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0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