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한국인 입국 제한 111곳… 싱가폴·호주·인도까지 '세계 절반' 문닫아
상태바
전세계 한국인 입국 제한 111곳… 싱가폴·호주·인도까지 '세계 절반' 문닫아
  • 한기택 기자
  • 승인 2020.03.0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 한기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 방문자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와 지역이 111곳으로 늘었다.

외교부가 관련국 교섭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사태 진정에 전력을 쏟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설득은 쉽지 않아 보인다.

5일 오전 외교부, 법무부, 경찰청 등 관계기관으로 구성된 3개팀 총 12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은 베트남으로 출발했다. 이들은 하노이와 호찌민, 다낭으로 출국해 국민들이 시설 격리에서 해제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귀국을 돕는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베트남에는 우리 국민 270여명이 격리된 상태다. 이들은 주로 군사시설에 격리돼 있는데, 시설이 열악해 불편을 겪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의심환자와 함께 비행기를 탄 사람도 구분 없이 격리 돼 있어, 감염 노출의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견종호 정부합동신속대응팀장은 출발 전 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우리 국민 270여명이 베트남에 있는 상태인데, 그분들이 빨리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어려움을 겪는 경우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5일 외교부 재외국민안전과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국전역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지역은 싱가폴과 인도를 비롯한 40곳이다.

한국발 방문객에 격리 조치를 하는 지역은 38곳, 검역을 강화한 지역은 33곳으로 집계됐다.

전세계 각 국가·지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현황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http://www.0404.go.kr/dev/newest_list.mofa)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기택 기자    hkt@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2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