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제주공항… 코로나19 사태로 '최초 국제선 항공기 올스톱'
상태바
텅 빈 제주공항… 코로나19 사태로 '최초 국제선 항공기 올스톱'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3.1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텅 빈 제주공항 (사진제공=뉴스1)
텅 빈 제주공항 국제선 출국장(사진제공=뉴스1)

[제주=월드투데이] 김경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4일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항공기 운항이 전부 중단됐다. 이는 1969년 제주-일본 오사카 노선 취항 이후 51년만에 처음 일어난 일이다.

제주도와 중국·일본·태국·대만·말레이시아 등을 잇는 직항 노선이 모두 중단됐다.

이날 오전 8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출발해 오후 3시 제주에 도착 예정이던 에어아시아 D7501편이 취소됐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3일 0시(현지시간)부터 한국인과 한국발(發) 외국인 여행자의 입국을 금지함에 따라 제주와 쿠알라룸푸르를 잇는 직항 노선이 완전히 끊긴 것이다.

해당 항공사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말레이시아 정부의 한국발 항공기의 입국 금지 방침이 강경하다. 정부의 지침을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평소라면 제주공항 동계스케줄(2019년 10월 27일∼2020년 3월 28일)에 따라 5개국 26개 노선에 주당 390편의 항공기가 운항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홍콩을 비롯한 중국·대만 등 중화권 노선, 태국 노선 등이 지난 1일 자로 전면 중단됐다. 이어 지난 9일 0시부터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제주-일본 3개 직항 노선이 차례로 중단됐다.

현재 제주와 중국 상하이를 잇는 춘추항공이 자진 출국을 신청한 중국 불법체류자들을 위해 임시편을 운항 중이지만, 이마저도 이번 주말 이틀간 운항하지 않아 결국 제주공항에 국제선 비행기가 한 대도 뜨거나 내리지 않게 됐다.

갑작스러운 기상악화로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는 상황을 제외하고 모든 국제노선이 운휴에 들어가는 것은 1969년 제주-일본 오사카 노선 취항 이후 51년 만에 처음이다. 제주공항은 1968년 국제공항 인증 후 이듬해 일본 오사카 직항 노선 취항해 국제노선을 운영해왔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지금 상황이라면 19일부터 이달 말까지 제주에 뜨고 내리는 국제선 항공편은 0편"이라며 "29일부터 하계 스케줄이 확정·운영되지만, 당장 국제선 항공편 운항 재개 여부는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김경애 기자    kke@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2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