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확진 20대 환자 '사이토카인 폭풍' 증상으로 인공호흡기 치료
상태바
대구 코로나19 확진 20대 환자 '사이토카인 폭풍' 증상으로 인공호흡기 치료
  • 임동호 기자
  • 승인 2020.03.2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대구=월드투데이] 임동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의 20대 환자가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 증상으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보건당국과 대구시 등에 따르면 경북대병원 음압병상에서 26세 환자 1명이 사이토카인 폭풍 증상을 보여 치료를 받고 있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인체에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면역물질이 과다 분비돼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현상이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사이토카인 폭풍은 코로나19에서만 생기는 것이 아니고 메르스, 사스 등에서도 보고된 바 있다"며 "백혈구 세포들이 바이러스와 치열하게 싸워 콩팥, 간, 폐 등이 다치는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이어질 수 있어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영남대병원에서 폐렴으로 숨진 17세 소년의 사망 원인에 대해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침투로 인해 사이토카인 폭풍이 발생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후 진단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내렸으나, 사망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한편 대구지역 확진자 중 20일 현재 중증환자 중 9명이 에크모(ECMO, 인공심폐장치) 치료를 받고 있다.

임동호 기자    ldh6248@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3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