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 '독도'로" 국민청원 20만 동의 넘었다
상태바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 '독도'로" 국민청원 20만 동의 넘었다
  • 김우정 기자
  • 승인 2020.03.2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서울=월드투데이]김우정 기자= 한국 기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출용 진단키트의 이름을 '독도'라 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이 지난 25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달라'라는 제목으로 올린 청원 글에는 27일 오후 4시 기준 20만8천여 명이 동참했다.

국제적으로 한국 기업이 생산한 진단키트의 우수함이 인정받아 수입 요청이 폭주하는 상황에서, 세계에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점을 확실히 알릴 수 있다는 묘책이다.

청원인은 "지금 모든 나라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초기에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사태를 진정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극복을 모범사례로 인식하고 최근에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나라에 협조 요청을 했다"며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독도의 위상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청원의 의도를 밝혔다.

이 청원은 청와대 답변 요건인 '한 달 내 20만명' 이라는 조건을 충족하여, 청와대 수석 비서관이나 부처 장관 등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김우정 기자    kwj@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38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