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갑 태구민 당선…첫 탈북자 의원 탄생
상태바
서울 강남갑 태구민 당선…첫 탈북자 의원 탄생
  • 김우정 기자
  • 승인 2020.04.16 11: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강남갑 후보(사진=뉴스1)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강남갑 후보(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우정 기자= 4·15총선에서 첫 탈북자 출신 후보로 화제가 된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후보가 서울 강남갑에서 당선됐다.

16일 오전 8시 40분 개표가 99.9% 완료된 가운데, 태 후보는 58.4%(6만324표)를 얻어 김성곤 더불어민주당 후보(39.6%·4만935표)를 20%포인트 가까이 격차를 벌리고 당선됐다. 

태 후보는 당선이 확실시되자 강남구 선거사무소에서 애국가를 부르며 눈시울을 붉혔다.

태 후보는 "2016년 제가 조국 대한민국으로 올 때 남은 생을 대한민국을 위해 바치겠다고 굳게 다짐했다"며 "대한민국은 제 조국이고 강남이 제 고향"이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영국 주재 북한 공사 출신인 태 후보는 2016년 망명해 한국에 왔다. 탈북민 출신이 지역구에서 당선된 것은 태 후보가 처음이다. 지난 19대 국회에 입성한 탈북민 출신 조명철씨는 새누리당 비례대표였다.

태 후보는 북한당국의 테러 위협을 피하기 위해 태영호라는 이름을 태구민(太救民)으로 개명했다. 북한의 주민을 구한다는 의미로 '구원할 구' 자에 '백성 민'을 썼다고 전했다.

태 후보는 이번 선거운동 기간 북한의 테러에 대비해 방탄조끼를 착용하고 다니기도 했다.

태 후보는 "지난 두달여동안 저는 강남의 여러 곳을 누비면서 여러분이 무엇을 바라고 저에게 무엇을 기대하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이제부터 초심을 잃지 않고, 앞으로 국회에 가서도 여러분들의 명령만을 받들고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감사하다"며 "오늘 이 승리는 저의 승리가 아닌 강남구민들의 위대한 승리"라고 강조했다.

한편 21대 총선에서는 태 후보뿐 아니라 북한 '꽃제비' 출신인 지성호 후보도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 후보(순번 12번)로 출마해 당선됐다.

김우정 기자    kwj@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45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친박좌빨 2020-04-16 11:54:45
이제 김정으니가 미통당으로 나와도 강남서는 당선되겠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