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마스크, 다음주부터 1주일에 1인당 3매로… 해외반출도 허용"
상태바
정총리 "마스크, 다음주부터 1주일에 1인당 3매로… 해외반출도 허용"
  • 금준성 기자
  • 승인 2020.04.2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 금준성 기자 = 다음 주부터 공적 마스크 구매량이 1인당 2매에서 3매로 확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앞으로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다음 주에는 공적마스크 구매량을 1인당 3매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마스크 수급은 공적 마스크 5부제가 정착되면서 많이 안정됐다.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이웃을 위해 양보와 배려의 미덕을 발휘해 준 국민 여러분 덕분”이라며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어려운 이웃 국가를 돌아볼 여유도 생겼다"며 "우선 올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우리나라를 지켜준 해외 참전용사를 위해 총 100만장의 마스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미국과 일본, 한국전쟁 참전국 등에 대한 마스크 지원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그는 "향후 마스크 수급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수요처에 대한 해외반출은 국내 공급에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예외적으로 허용토록 하겠다"며 마스크 해외 반출도 고려한다는 발언을 했다.

정부는 '마스크 대란' 해결을 위해 지난달 9일부터 1인당 마스크 구매량을 2매로 제한하는 마스크 5부제를 시행, 최근 마스크 수급이 다소 안정화되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금준성 기자    kj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