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입법조사처 "김정은, 김여정에게 공식후계자 지위 부여 가능"
상태바
국회 입법조사처 "김정은, 김여정에게 공식후계자 지위 부여 가능"
  • 정만식 기자
  • 승인 2020.04.2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해 2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 중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해 2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 중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정만식 기자= 국회 입법조사처는 2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김정은이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공식 후계자 지위를 부여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김여정 제1부부장의 지위와 역할을 '당중앙'(후계자)의 역할까지 확대해 '백두혈통'의 통치권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입법조사처는 이날 '북한 당 정치국 회의와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3차 회의 분석과 시사점'보고서에서 당 정치국회의에서 김여정이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재임명된 것은 백두혈통의 통치 기반을 강화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보고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1일 개최된 당 정치국회의는 직접 주재했지만, 이틀 뒤인 12일 회의는 최룡해 상임위원장의 주재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입법조사처는 "이번 회의의 가장 중요한 안건은 코로나19 전염병 문제였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위원회 그리고 내각 명의로 공동결정서를 채택했다"고 했다.

이어 "북한은 경제적 어려움을 인정했고, 지난 2019년 12월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결정된 주요 경제정책들을 일부 조정·변경할 것을 공개적으로 밝혔으며, 경제난 해결 위해 내각의 역할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체제 안정을 위한 김여정의 지위와 역할 강화, 당 정치국회의에서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김여정이 정치국 후보위원에 보선돼 향후 김여정의 지위와 역할은 더욱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입법조사처는 "2020년 독립된 정치 주체로서 김여정의 활동은 사실상 당의 유일지도체제를 책임진 당중앙의 역할이었으며, 이것은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의 역할 뿐만 아니라 향후 백두혈통의 공식 후계자로서 지위와 역할로 확대될 수 있는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입법조사처는 "하지만 정치국 후보위원에 머물러 있는 김여정의 지위와 역할을 고려할 때 김정은 위원장 복귀 후 곧 바로 이뤄지기 보다는 한 차례 공식적인 절차가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가능한 북한의 모든 상황 변화를 고려한 종합적인 대북정책을 수립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만식 기자    jm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