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검·경, 지자체 이어 국세청까지 압박...법적책임 묻는다
상태바
이만희, 검·경, 지자체 이어 국세청까지 압박...법적책임 묻는다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4.2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지난달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엄지 손가락을 들며 퇴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지난달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엄지 손가락을 들며 퇴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남궁진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해 경찰, 검찰, 시·도 지자체에 이어 국세청까지 법적 책임을 묻는 압박이 시작되었다.

29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전날(28) 전국 신천지 교회 등에 조사관 200여명을 파견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교회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종교법인에 대해 국세청이 공개적으로 세무조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지난달 23일 이 총회장과 관련해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모두 4건의 고소·고발 건이 있었고, 이 중 1건은 지난해 7월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되고 남은 3건에 대해서는 계좌 분석, 관계자 조사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 밝힌 바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이 총회장의 수사내용은 교회 자금 횡령 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교인들의 개인정보 유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달 11일에는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이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관리 위반, 교회 자금 횡령 혐의 위반 혐의로 청와대에 고발장을 내기도 했다. 이는 수원지검이 맡아 과천경찰서에 수사하고 있다.

서울시는 신천지가 '파렴치하고 반사회적인 단체'라며 사단법인인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의 설립허가를 지난달 26일부로 취소했다. 앞서 지난달 1일엔 이 총회장을 살인죄, 상해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이 총회장에 대해 계속 압박공세를 펼쳐온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코로나19 사태 속 지난 5일 시설 폐쇄와 집회 금지 조처가 취해진 경기 가평군의 신천지 시설에 무단출입한 이 총회장에 대해 시설 폐쇄 및 집회 금지 조치 위반 혐의로 8일 형사고발한 상태다.

코로나19 진원지로 꼽히는 신천지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천지 강제 해산', '이 총회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글도 올라왔다.

남궁진 기자    ng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