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는 왜 슬피 울고 있는가?
상태바
고구마는 왜 슬피 울고 있는가?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5.0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김천시 구성면 금평리 전원주택 텃밭에 심겨 진 고구마 새싹을 보고
경북 김천시 구성면 금평리 전원주택지에 심겨진 고구마 새싹. 바닥에 완전히 누워 버렸다.

김경희 고문(한국수채화작가회 회장, 전 건국대 이사장)

<금평리 어느 생명체의 절규>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인간의 삶을 위해서 태어난 나
고구마란 이름으로 인간과 인연을 맺은지 수 천년
인간의 주린 배를 채워주며 삶의 존재와 자존심을 지켜 온 나.

이제 나의 삶과 종족의 번식과 인간과의 인연도 금평리에서 끝인가 보다.

신심 깊으신 목사님의 손에 이끌려  금평리로 이사를 왔을 때,
나는 삶의 희열을 느꼈다
내 삶의 새로운 터전이 마사토인 점에서 희열은 극에 달했었다.

아~
안타깝고도 안타까운 일이다
목사님의 손을 빌어 삶의 터전을 잡는 순간 나의 희열은 절망으로 바뀌고 말았다.
맑은 물과 신선한 공기도, 훌륭한 마사토인 내 삶의 터전도 그 분 때문에 한순간의 꿈으로 바뀌고 말았다.

그 분은 나를 막무가내로 땅에 쑤셔 넣었다
최소 네 마디 이상을 아주 얕게 묻어야만 내 삶을 영위할 수 있거늘...
그 분은 나를 숨을 쉴 수 조차 없도록 깊디 깊은 땅속으로 묻어버리고 말았다.

아~
나의 삶이여, 존재의 이유여~

인간과 수천 년을 이어온 나의 삶이,
인간만을 위하여 헌신해 온 나의 존재 가치가,
신심 깊으신 그 분으로 인해  종말을 고해야 한다.

아~
이게 아닌데, 이럴 수는 없는데...
금평리여,
맑은 물과 신선한 공기를 벗삼아  꿈꾸어 온 나의 삶이 여기  금평에서 끝나누나.

슬프고도 슬프도다,
그 누가 이 고구마의 비통함을 함께 할 수 있다는 말이냐!!!

최지원 기자    cj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8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