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13일부터 혼잡시 마스크 없으면 못탄다
상태바
서울 지하철, 13일부터 혼잡시 마스크 없으면 못탄다
  • 권윤희 기자
  • 승인 2020.05.1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권윤희 기자= 13일부터 서울 지하철이 혼잡하다면 승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를 챙기지 못했을 경우에는 역사에서 덴탈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의 대중교통 이용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안을 13일부터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하철 혼잡도(승차정원 대비 탑승객 수)가 150% 이상에 이르러 열차 내 이동이 어려운 '혼잡 단계'에 이르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탑승을 제한한다. 탑승 제한 상황이 되면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안내방송이 나오며, 역무원이 마스크 미착용 승객의 개찰구 진입을 제한한다.

서울시는 마스크를 챙기지 않은 승객을 위해 덴탈마스크를 전 역사의 자판기 448곳, 통합판매점 118곳, 편의점 157곳 등에서 시중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 방침을 시행하기 위해 지하철 여객운송약관 중 승차거부 규정에 감염병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관련 사항을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는 강남·홍대입구·신도림·고속터미널 등 혼잡이 심한 10개 주요 역, 10개 환승역 승강장에 6월부터 안전요원을 배치해 승객들이 승차 대기선과 안전거리를 지키며 탑승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출퇴근 시간에 추가 전동차를 투입해 혼잡도를 낮추기로 했다. 혼잡도가 높은 노선인 2·4·7호선은 열차를 증편 운행 운행하고 그 외 노선들은 비상대기 열차를 배치해 혼잡상황 발생 시 즉시 투입될 예정이다. 이 중에서도 혼잡이 심한 2호선은 혼잡시간대에 열차자동운전장치(ATO·Auto Train Operation) 전동차 12편성을 집중 배치, 운행 간격을 조정키로 했다.

특히 혼잡도 170% 이상이 되면 안내요원의 탑승 통제와 더불어 역·관제·기관사 판단에 따른 혼잡구간 무정차 통과도 고려할 방침이다.

버스는 감회 운행을 중단하고 13일부터 차량을 정상 배치해 운행한다. 혼잡도에 따라 배차간격을 탄력적으로 조정하거나 예비차를 추가 투입한다.

서울시는 현재 혼잡도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지하철과 버스 모두 6월 중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2호선 사당→방배 구간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출근시간대 평균 최대 혼잡도가 170% 수준이었는데, 4월 5주째에 이미 150% 수준의 혼잡도를 보였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이용시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사전에 제공되는 혼잡시간·혼잡노선 정보에 따라 혼잡시간을 피해 주시고, 기저질환자 등 감염병 고위험군은 혼잡시간대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시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권윤희 기자    tdr6864@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5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