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방문하고 '무직' 거짓말한 학원강사 태운 택시기사 부부,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이태원 방문하고 '무직' 거짓말한 학원강사 태운 택시기사 부부, 코로나19 확진
  • 안종만 기자
  • 승인 2020.05.1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월드투데이]안종만 기자= 연휴기간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와 접촉한 60대 택시기사 부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 강사는 역학조사에서 무직이라고 직업을 속여 물의를 빚었다.

인천시 남동구는 18일 서창동에 거주하는 A(66)씨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5시 자신이 운행하던 택시에 학원강사 B(25)씨를 태운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16일 인후통 증상을 보였으며, 이튿날 미추홀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B씨와 접촉한 뒤 증상이 발현될 때까지 약 열흘간 택시를 운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A씨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아내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아내는 지난 12일 발열 증상으로 인천적십자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았으나, 의사로부터 단순 감기 소견을 받아 검체 검사는 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A씨가 접촉한 승객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 역학조사를 벌이고 거주지 일대를 방역하고 있다.

이로써 인천 학원강사와 관련된 확진자는 학생 10명, 성인 7명 등 17명으로 늘어났으며 인천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6명이 됐다.

안종만 기자    a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