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정의연 압수수색 신속 보도...윤미향 거취에 관심
상태바
日언론, 정의연 압수수색 신속 보도...윤미향 거취에 관심
  • 최필호 기자
  • 승인 2020.05.2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이 20일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뉴스1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이 20일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뉴스1

 

[월드=월드투데이]최필호 기자= 검찰이 '일본군 성노예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시작하면서 일본 언론들도 이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하고 있다.

NHK는 21일 "정의연은 서울의 일본대사관 주변에서 항의집회를 계속하는 동시에 2015년 한일위안부합의 반대 운동을 주도한 단체"라고 소개했다.

NHK는 특히 이번 검찰 수사와 관련해 "여러 해 동안 정의연을 이끌어온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자(56)의 거취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도 "한국에서 위안부 문제에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진 시민단체 정의연의 부적절한 회계처리 의혹이 떠오르면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전했다.
 

30년 가까이 정의연과 활동을 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이달 7일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이 받은 기부금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며 윤 당선자에게 그 책임을 물었고, 이후 윤 당선자와 정의연에 대한 각종 의혹들이 들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후지TV는 "한국에서 보수 매체를 중심으로 윤 당선자와 정의연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당초 정의연 편에 서 있었던 여당이나 진보 매체들도 점차 정의연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후지TV는 "문제의 본질은 정의연의 부정(不正) 그 자체가 아니라 정의연이 한일관계에 미친 영향"이라며 "징용공(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포함한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해선 한국 시민단체들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당사자와 지원 단체의 문제를 극복하지 않는 한 한일 간 다툼이 해소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쿄신문은 "문재인 정권은 윤 당선자의 의향에 따라 사실상 한일위안부합의를 파기했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사건이 "문 정권의 대일(對日)정책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최필호 기자    cph@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