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유재수 전 부시장 1심 집행유예 3년…"항소 계획"
상태바
'뇌물수수' 유재수 전 부시장 1심 집행유예 3년…"항소 계획"
  • 문영미 기자
  • 승인 2020.05.2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새벽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새벽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문영미 기자=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손주철)는 22일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56)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게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9000만원을 선고했다. 4221만2224원의 추징 선고도 받았다.
 

유 전 부시장은 뇌물수수, 제3자뇌물수수로 인한 수뢰 후 부정처사,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혐의를 받았다. 

이 중 제3자뇌물수수로 인한 수뢰 후 부정처사 혐의와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일부는 인정되지 않았다.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5년을 구형하고 동시에 4700만6952원 추징 명령도 재판부에 요청했다.

지난해 11월 구속 수감된 유 전 부시장은 6개월 만에 석방된다.

재판 후 변호인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유죄 부분은 본인과 상의해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영미 기자    my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6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