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개인계좌 사용은 죄송… 딸 유학비, 집5채, 힐링센터 등은 사실아냐"
상태바
윤미향 "개인계좌 사용은 죄송… 딸 유학비, 집5채, 힐링센터 등은 사실아냐"
  • 김우정 기자
  • 승인 2020.05.2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당선인 (사진=뉴스1)
윤미향 당선인(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우정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자신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정의연과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의연의 전신)에서 활동하면서 개인적으로 기금을 유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개인 계좌로 후원금을 모금한 것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의 폭로로 정의연이 회계를 부실하게 작성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윤 당선인을 비롯해 정의연 관계자들의 기금 유용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윤 당선인은 개인 계좌를 이용해 단체 활동 기부금을 받은 점, 딸 유학비·주택구입비의 출처 불분명, 정의연이 안성에 위치한 '힐링센터'를 구입할 때 윤 당선인의 지인의 소개로 시세보다 고가로 매입한 점 등으로 인해 기부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은 먼저 정의연, 정대협 활동을 하면서 자신의 개인 계좌로 모금해위를 한 것에 대해 “대표인 제 개인 계좌로 모금을 했다. 제 개인 계좌를 사용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그동안 4개의 개인 계좌로 9차례 모금을 했으며 들어온 돈은 모두 2억8000만원이며 이중 2억3000만원은 모금 목적을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 5000여만원은 정대협 사업에 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당선인은 자신과 배우자가 지난 1992년부터 주택 5채를 구입하며 전부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인해 정의연·정대협의 기부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제가 가진 예금, 남편 돈, 가족에게서 빌린 돈으로 해결했다. 후원금 유용은 단연코 없었다"며 부인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를 2012년 경매로 구입했는데, 이전에 살던 아파트를 판 자금을 통해 자금을 마련했다고 밝혔으나 아파트를 판 시점이 새로 아파트를 구입한 시점보다 8개월 늦었다는 사실이 확인되어 논란을 확산시켰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자신의 기억에 오류가 있었으며 가족들에게 빌린 돈으로 2012년 아파트를 구입하고 2013년 기존의 아파트를 매각해 남은 돈으로 빌린 돈을 변제했다고 해명했다.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딸의 유학 비용은 "대부분 남편의 형사 보상금 및 손해배상금에서 충당했다"며 "그 외 부족한 비용은 제 돈과 가족들 돈으로 충당했다"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또한 2015년 한일합의 내용을 알고도 할머니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주는 위로금의 수령 의사를 할머니들에게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 당선인은 정의연이 운영하는 안성 '힐링센터'의 구입 과정에서 고가 매입으로 지인에게 이익을 줬다는 비판에 대해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매도 희망가인 9억을 최대한 내려보려 했으며, 최종 7억 5천만원 조정에 동의해 매매가 이루어진 것”이라며 중개수수료 등 명목으로 금품을 지급한 일도 없으며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마지막으로 "부족한 점은 검찰 조사와 추가 설명을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소명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우정 기자    kwj@iworldot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