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착한프랜차이즈' 운동에 170개 가맹본부 동참…로열티 인하 등 지원
상태바
코로나19 극복 '착한프랜차이즈' 운동에 170개 가맹본부 동참…로열티 인하 등 지원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06.0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에 수수료 인하 등을 지원한 '착한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170개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올 4월부터 '가맹점주 지원 착한프랜차이즈 정책자금지원 대책'을 시행한 이후 5월말까지 170개 가맹본부에 대한 착한프랜차이즈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를 발급했다고 2일 밝혔다. '착한프랜차이즈' 확인을 받은 가맹본부가 금융기관에 정책자금을 신청할 경우 '대출금리 인하'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착한프랜차이즈 정책자금을 받기 위해서는 △전 가맹점 수수료(로열티) 2개월 50% 이상 인하 △전 가맹점 로열티 1개월 이상 면제 △전 가맹점 필수품목의 공급가액을 2개월간 30% 이상 인하 등의 요건을 충족할 경우 '정책자금 대출금리 인하' 혜택을 부여한다.

공정위는 확인서를 받은 170개 가맹본부가 2만3600개 가맹점주(전체 가맹점의 9.5%)에 약 134억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확인서를 발급받은 '착한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가맹점 지원내용을 보면 로열티 감면이 가장 많았고, 임대료‧배달앱 비용 등 현금지원 및 기타 상응조치, 그 밖에 광고판촉비 인하 순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에 따른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한식, 주점 등 홀영업 중심의 외식업 가맹본부가 '착한프랜차이즈' 운동에 가장 많이 참여했다.

확인서를 발급 받은 업체 중 20%는 정책자금 대출을 받기 위해 신청을 완료한 상태이고, 80%는 향후 대출 신청에 대비하거나 착한프랜차이즈 운동 참여 자체에 의미를 두고 확인서를 발급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확인서를 발급받은 업체는 '착한프랜차이즈 확인 마크'를 가맹본부 홍보에 활용하고 슬로건을 제작하는 등 '착한프랜차이즈' 운동이 코로나19 이후에도 지속되도록 계속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