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지른 죗값 정확히 계산하겠다"는 김여정, 12시 이후 남북 모든 연락선 차단됐다
상태바
"저지른 죗값 정확히 계산하겠다"는 김여정, 12시 이후 남북 모든 연락선 차단됐다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6.0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해 2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 중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북한이 예고했던 대로 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및 군 통신선, 핫라인 등 모든 남북 간 통신에 응답하지 않았다. 이날 새벽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정오부터 모든 연락선을 차단·폐기하겠다”고 밝힌지 3시간 만이다.

남북 간 통신 채널은 북측의 무응답으로 전부 끊기게 됐다. 지난 2018년 통신 채널이 활성화된지 2년 만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늘 오전 공동연락사무소는 예정대로 북측과 통화 연결을 시도하였으나, 북측이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방부 또한 오늘 오전 동·서해 군 통신선과 상선공용망을 이용해 북측과 통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응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남북 군 당국의 통신선을 이용한 통신은 그간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 두 차례 정기적으로 이뤄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해버리는 조치를 취함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며 "6월 9일 12시부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고 말했다.

통신은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대남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죗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했다”고 밝히며 "우선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 연락선들을 완전히 차단해버릴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9일 북한의 남북간 모든 통신 차단에 대해 "남북간 통신선은 소통을 위한 기본 수단이므로 남북간 합의에 따라 유지되어야 한다"고 입장을 내며 "정부는 남북 합의를 준수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북한은 통신연락선 폐기가 '첫 단계' 조치임을 분명히 했으며, 대남사업을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으로 심의했다고 밝힌데 따른 추가 조치가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