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긴급생계자금' 공무원·교사·군인 등 3928명 부정수급
상태바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공무원·교사·군인 등 3928명 부정수급
  • 최수혜 기자
  • 승인 2020.06.0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대구시 긴급 생계자금 현장 접수가 시작된 지난 4월6일 오전 대구 수성구 고산3동 행정복지센터에 자금을 신청하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대구시 긴급 생계자금 현장 접수가 시작된 지난 4월6일 오전 대구 수성구 고산3동 행정복지센터에 자금을 신청하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대구=월드투데이]최수혜 기자= 대구시가 정부가 준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대구에 거주하고 있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가구원 수에 따라 50만~90만원씩 지급한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을 부정수급한 공무원을 징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구시는 부정수급한 환수 대상자들에게 통지와 의견 제출 등 절차를 거쳐 납입고지서를 발부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9일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부정수급자가 공무원 1810명, 사립학교 교원 1577명, 군인 297명, 시 산하 공사·공단 직원 95명, 출자·출연기관 직원 126명, 정부 산하 공공기관 직원 23명 등 모두 3928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공무원 1810명 중 대구시청 소속 공무원은 74명(공무직 24명 포함)으로 파악됐다.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 등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보호 등의 문제로 공무원연금공단 등에서 명단을 받지 못해 긴급생계자금 지급 과정에서 사전검증을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 부시장은 "부정수급이 명령이나 지시를 어긴 것이 아니어서 법률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 있지만 행정 혼란 등을 초래한 책임에 대해 징계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계자금 부정수급의 고의성은 신청자가 누구냐에 따라 달라지고 지급 대상이 아닌데도 공무원이 직접 신청했다면 고의성을 의심받을 수 있다.

긴급생계자금 해당 가구 58만6000여가구 중 이미 복지제도나 코로나19 특별지원을 받은 12만7000여가구를 제외한 45만9000여가구가 지급 대상이었으며 공무원, 교사 등은 받지 못한다.

생계자금은 의료보험납부료로 검증해 지난 4월10일부터 43만4000여가구에 2700여억원 지급됐다.

최수혜 기자    csh@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