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 향해 "끔찍한 일 당하지 않으려면 입다물고 제 집안이나 돌보라"
상태바
北, 미국 향해 "끔찍한 일 당하지 않으려면 입다물고 제 집안이나 돌보라"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6.1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고 1일 보도했다. (출처=노동신문)
김정은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노동신문)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북한 외무성이 남북 연락 채널을 단절한 북측에 미국이 “실망했다”는 입장을 밝힌 데에 “입을 다물고 제 집안 정돈부터 하라”고 비난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1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문답을 통해 “북남관계는 철두철미 우리 민족 내부 문제로서 그 누구도 이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시비질할 권리가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흑인사망으로 인한 항의 시위 등으로 어수선한 미 상황을 지적하며 “미국 정국이 그 어느 때보다 어수선한 때에 제 집안일을 돌볼 생각은 하지 않고 남의 집 일에 쓸데없이 끼어들며 함부로 말을 내뱉다가 감당하기 어려운 좋지 못한 일에 부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우리와 미국 사이에 따로 계산할 것도 적지 않은데 괜히 남조선의 하내비(할아버지) 노릇까지 하다가 남이 당할 화까지 스스로 뒤집어쓸 필요가 있겠는가”라며 “끔찍한 일을 당하지 않으려거든 입을 다물고 제 집안 정돈부터 잘하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그것이 미국의 이익에 부합되는 것은 물론 당장 코앞에 이른 대통령선거를 무난히 치르는 데도 유익할 것”이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까지 언급했다.

권 국장은 “북남관계가 진전하는 기미를 보이면 그것을 막지 못해 몸살을 앓고, 악화하는 것 같으면 걱정이나 하는 듯이 노죽을 부리는 미국의 이중적 행태에 염증이 난다”며 “미국의 그 ‘실망’을 지난 2년간 우리가 느끼는 환멸과 분노에 대비나 할 수 있는가. 아직도 미국은 우리 인민의 격양된 분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북한이 전날 남북 연락 채널을 폐기한 데 대해 “최근 행보에 실망했다”며 “외교와 협력으로 돌아오기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7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