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민, '방송사 언론인 지망생이 알아야 할 101가지' 출간
상태바
윤경민, '방송사 언론인 지망생이 알아야 할 101가지' 출간
  • 황희진 기자
  • 승인 2020.06.1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사 언론인 지망생이 알아야 할 101가지' 책 표지
'방송사 언론인 지망생이 알아야 할 101가지' 책 표지

 

[서울=월드투데이]황희진 기자= 수십 대 일에서 수천 대 일의 높은 경쟁률로 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는 것만큼 어렵다는 방송사 취업의 벽을 어떻게 뚫을 것인가? 방송인, 언론인을 꿈꾸며 준비하는 이들을 위한 가이드북이 나왔다. 

이 책은 아나운서, 기상캐스터, 취재기자, 카메라기자, PD 등 방송사 직군 별로 입사에 필요한 ‘꿀팁’을 자세히 알려준다. 저자는 실제 언시생 (언론고시준비생) 수십 명과 대화하며 그들이 무엇을 궁금해하는지, 무엇을 어려워하는지 귀 기울여 들었다. 

그리고 전현직 아나운서와 기상캐스터, PD, 간부급 기자 등 20여 명을 인터뷰해 답을 찾았다. 방송기자 경력 26년, 특히 면접관 경력 8년의 소유자인 저자는 채점자와 면접관의 입장에서 친절하게 비법을 알려준다. 이력서와 자소서 쓰는 법, 필기시험 준비 요령, 특히 합격하는 면접 요령을 실제 사례를 들어가며 상세하게 풀어냈다.


시간이 지나면서 언론사, 방송사들의 채용 트렌드도 변화하였다. 신문, TV의 시대는 저물고 있다. 갈수록 디지털 콘텐츠의 위력이 강해진다. 때문에 응시생들은 멀티플레이어가 되어야 한다. 취재, 촬영, 영상편집, 디지털 콘텐츠 제작 역량도 갖춰야 한다. 

지원서에 자기소개 동영상 또는 특정 주제를 담은 영상 제출을 요구하는 회사가 적지 않다. 면접 땐 직접 태풍의 현장을 가정하고 생중계를 해보라고 하기도 한다. 김정은을 만났다고 가정하고 인터뷰를 해보라고도 한다. 준비하지 않으면 머릿속이 하얘진다. 우물쭈물하면 낭패다. 꿈은 산산조각 나고 만다. 준비된 자만이 기회를 포착한다. 이 책에는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기술이 담겨 있다.


이 책에는 초보 언론인을 위한 팁도 담겨 있다. 취재 요령, 기사작성법, 인터뷰 요령, 생방송 진행요령이 소개돼 있다. 언론사에 들어가 취재, 방송 활동을 하면서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한 꿀팁이다. 이 책은 언시생을 위한 가이드북임과 동시에 초보 방송인, 언론인을 위한 책이기도 하다.


극심한 취업난, 3포세대다 N포세대다 하는 암울한 말이 언시생들의 어깨를 짓누르는 요즘 이 책이 좋은 길라잡이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

저자의 26년 넘는 방송기자 생활과 8년간의 면접관 경험을 한 권에 담았다. 면접관 경험을 토대로 합격자와 불합격자의 차이를 분석했다. 저자의 경험뿐만 아니라 일선 아나운서와 기자, 카메라기자, PD, 인사담당자, 방송사 간부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언론고시 준비생들이 알아야 할 내용을 101가지로 정리했다. 방송기자 면접이라면 즉석 생중계를 준비하라, 자기소개, 동영상 제작을 위한 디테일, 세 가지 키워드를 뽑아라, 등과 같은 꿀팁도 수록했다.

저자 윤경민 이력

LG헬로비전 보도국장이다. 건국대 일어교육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행정언론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한 뒤, 경기대학교 정치전문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YTN 공채 2기 기자로 입사해 사회부, 경제부, 정치부, 국제부 등 다양한 분야를 거쳐 YTN 도쿄 특파원을 지냈다. 채널A 국제부장과 문화과학부장 등 26년간 기자로 활동했다.

방송 진행 경력
YTN 월드뉴스, 경제와이드, 주말뉴스 앵커
채널A 뉴스와이드, 뉴스특보, 뉴스추적자, 토요뉴스쇼 앵커
CJ헬로 명사토크 앵커

면접관 경력
채널A 공채 기자(신입, 경력), 아나운서, 카메라기자 면접관
CJ헬로 공채 기자(신입, 경력), 프리랜서 아나운서 면접관

황희진 기자    h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