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문대통령 특사 거절하며 "반성도 대책도 없어…역스럽다" 맹비난
상태바
김여정, 문대통령 특사 거절하며 "반성도 대책도 없어…역스럽다" 맹비난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6.1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해 2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 중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6·15 선언 20주년 기념 연설에 대해 “남조선 당국자의 이번 연설은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인정도 없고 눈곱만큼의 반성도 없으며 대책은 더더욱 없다”며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라고 비난했다.

김 제1부부장은 1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는 제목의 담화를 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이번 연설에 대해 “본말은 간데 없고 책임회피를 위한 변명과 오그랑수를 범벅해놓은 화려한 미사여구로 일관되어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의 이번 연설은 응당 그에 대한 사죄와 반성,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다짐이 있어야 마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남(남북)관계의 기초이며 출발점인 상호 존중과 신뢰를 남측이 작심하고 건드렸다는 데 근본문제가 있다"라며 "우리가 신성시하는 것 가운데서도 제일 중심핵인 최고 존엄, 우리 (김정은)위원장 동지를 감히 모독하였으며 동시에 우리 전체 인민을 우롱하는 천하의 망동짓을 꺼리낌 없이 자행하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남관계가 돌이킬수 없는 최악의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남조선 당국자가 드디어 침묵을 깼다. 2000년 6.15공동선언서명시 남측 당국자가 착용했던 넥타이까지 빌려매고 2018년 판문점선언때 사용하였던 연탁앞에 나서서 상징성과 의미는 언제나와 같이 애써 부여하느라 했다는데 그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수 없다”며 “요사스러운 말장난으로 죄악을 가리워 버리고 눈앞에 닥친 위기나 모면하겠다는것인데 참으로 얄팍하고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맹물먹고 속이 얹힌 소리같은 철면피하고 뻔뻔스러운 내용만 구구하게 늘어놓았다. 명색은 대통령의 연설이지만 민족앞에 지닌 책무와 의지, 현 사태수습의 방향과 대책이란 찾아볼래야 볼수가 없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남조선 당국자의 연설을 듣자니 저도 모르게 속이 메슥메슥해지는것을 느꼈다”고 강하게 표현했다.

또한 문 대통령에 대해 "북남 사이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것도 결패있게 내밀지 못하고 주저앉아 있은 것이 바로 남조선 당국자"라며 "최소한 자기의 책임은 제가 지겠다는 자세만이라도 보여야 하겠는데 볼수록 의아함을 일으키는 사람"이라고 맹공했다.

그는 남북합의가 한걸음도 이행하지 못한 것은 “남측이 스스로 제 목에 걸어놓은 친미사대의 올가미 때문”이라며 “북남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상전이 강박하는 한미실무그룹이라는 것을 덥석 받아물고 사사건건 북남관계의 모든 문제를 백악관에 섬겨바쳐온 것이 오늘의 참혹한 후과로 되돌아왔다”고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어쨌든 이제는 남조선 당국자들이 우리와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나앉게 됐다. 앞으로 남조선 당국자들이 할수 있는 일이란 후회와 한탄 뿐”이라며 “신의를 배신한 것이 얼마나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인가를 남조선 당국자들은 흐르는 시간속에 뼈아프게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이날 문대통령이 지난 15일 북측에 특사를 파견하겠다는 통지문을 보낸 것에 대해 "뻔한 술수가 엿보이는 이 불순한 제의를 철저히 불허" 한다며 거절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