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막말' 들은 文 정부, "사리분별 못 해…더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
상태바
김여정'막말' 들은 文 정부, "사리분별 못 해…더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6.1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사진=조선중앙통신)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담화와 관련해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사리분별을 못하는 언행"이라며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김 제1부부장의 담화 내용을 분석하고 대응방안에 관해 논의한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에서 남북이 소통과 협력으로 직면한 난제를 풀어가자고 제시했으나, 김 제1부부장은 "철면피한 감언이설"이라며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고 모독적인 언사를 퍼부었다.

윤 수석은 북측이 남측의 특사파견 제안과 이를 거절한 것을 공개한 것에 대해 "북측은 우리 측이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대북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전례 없는 비상식적 행위며 대북특사 파견 제안의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에도 전혀 도움이 안 될 뿐 아니라 이로 인한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밝혔다.

'현 상황에 대한 문 대통령 언급을 소개해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는 "특별히 소개해드릴 만한 것이 없다"고 답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