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통장에서 몰래 빠져나간 뭉칫돈… 할머니 가족 참고인 소환
상태바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통장에서 몰래 빠져나간 뭉칫돈… 할머니 가족 참고인 소환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6.1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정부 보조금 및 기부금 사용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오후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의 아들인 목사 황모씨와 며느리 조모씨를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길 할머니가 받았던 정부 보조금이 외부로 빠져나간 것을 포착해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길 할머니는 13여 년 전부터 정의연이 운영하는 서대문·마포 쉼터에서 생활하다 지난 11일 쉼터를 떠나 황씨 내외와 살고 있다.

황씨의 아내 조씨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머님(길 할머니)께서 매달 110만~120만원 정도 받는 줄 알았는데 350만원씩 지원금을 받는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며 길 할머니 명의의 통장에서 수백만~수천만원씩 뭉칫돈이 빠져나갔다고 주장했다.

황씨 부부는 길 할머니 통장에서 빠져나간 돈의 사용처를 알려달라고 마포 쉼터 소장 손모(60)씨에게 요청했으며, 손씨는 ‘길 할머니께 가져다 드렸고 길 할머니가 다 썼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씨는 손씨에게 '뼈를 깎는 아픔이 있어도 진실하게 해야 한다. (사용 내역을) 밝혀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으나, 지난 6일 손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길 할머니의 통장에서 빠져나간 돈의 송금처에는 미디어몽구, 통일뉴스 등 정의연과 관련 있는 매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돈이 빠져나간 시기는 할머니가 치매를 앓고 있던 시기와 겹친 것으로 알려졌다. 길 할머니는 2016년쯤부터 치매 증상을 앓아왔다.

이와 관련해 17일 오후 이루어진 수요집회에서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16년여간 피해생존자들과 함께해 온 고 손 소장님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와 예의조차 갖추지 않은 채 고인의 생애를 송두리째 부정하고 깎아내리고 있다"며 “원인규명과 질문을 가장한 각종 예단과 억측, 책임 전가성 비난과 혐오표현이 난무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