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출신 강태관·김경민·이대원·황윤성 뭉쳐 '트로트T' 그룹 데뷔
상태바
'미스터트롯' 출신 강태관·김경민·이대원·황윤성 뭉쳐 '트로트T' 그룹 데뷔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0.06.1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미스터T (사진=withHC)
그룹 미스터T (사진=withHC)

[서울=월드투데이]최지원 기자= '미스터트롯' 출신의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이 트로트 그룹 미스터T를 결성했다. 각자 다른 매력을 지닌 네 명이 뭉쳐 독보적인 트로트 그룹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18일 오후 미스터T는 첫 번째 싱글 앨범 '딴놈 다 거기서 거기'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미스터T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활약을 펼친 강태관, 김경민, 이대원, 황윤성이 뭉친 그룹이다. 국악인 출신의 강태관, 풍부한 트로트 감성의 막내 김경민, 아이돌 출신의 이종격투기 선수 이대원, 아이돌 출신의 흥부자 황윤성이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룹명 미스터T에 대해 황윤성은 "미스터T에서 'T'는 트렌드라는 뜻으로, 저희 네 명이 가요계의 트렌드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담았다"고 설명하며 “우리 네 명이 모여 활동할 수 있어 든든하다.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고 밝혔다.

강태관은 "노래 제목이 '딴놈 다 거기서 거기'인데, 미스터T를 제외한 사람은 다 거기서 거기라는 뜻"이라며 “미스터T를 사랑해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레트로 댄스 트로트 장르의 데뷔곡 '딴놈 다 거기서 거기'는 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유산슬 '사랑의 재개발' 임영웅 '이제 나만 믿어요' 등을 작곡한 조영수 프로듀서와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의기투합해 완성한 곡이다. 레트로와 현대적인 사운드의 만남으로 남녀노소가 다함께 즐길 수 있다. 또 다른 수록곡인 '찍어'는 '미스트롯' 우승자 송가인의 우승 특전 곡을 리메이크했다.

미스터 T의 경쟁력에 대해 묻자 이대원은 "아이돌 못지않은 비주얼과 댄스 실력을 갖추고 있어 우리로 인해 K-트로트가 유행이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조영수 프로듀서와 작업한 감회에 대해 강태관은 "(조영수 프로듀서님은) 확실히 다르시더라. 다른 분들은 본인이 그려놓은 그림을 요구했는데, 조 프로듀서님은 각자가 가진 숨은 매력들을 잘 뽑아서 녹음을 해주시니까 곡 자체가 조화롭게 녹음됐다"며 감격을 전했다. 황윤성은 "사실 함께한 것이 너무 꿈만 같았다. 진짜 이게 말이 되나 싶을 정도로 떨렸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을 찾아 미스터T를 응원한 조영수 프로듀서는 "각자의 개성이 강하고, 장점도 강해 그 장점이 합쳤져 한 명으로 표현될 수 없는 것이 네 명으로 완성된다. 그리고 네 명이 뭉쳤을 때 옆에서 보면 항상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보여 곡 쓰고 프로듀서 하면서 내내 즐거웠다. 제가 밝은 에너지를 받은 것 같아서 기분 좋았다"고 덕담을 전했다.

그룹 미스터T (사진=withHC)

앞으로의 목표와 각오에 대해 이대원은 “지금은 트로트 열풍이지만 또 다른 장르가 유행하는 날이 올 것”이라며 “연기, 댄스 등 가리지 않고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강태관은 "저희 단독 콘서트를 하는데 어디서 하느냐가 가장 중요하지 않겠나. 고척돔에서 한번 단독으로 콘서트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황윤성은 "제가 차트를 자주 보는데 미스터T가 15위 안에 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경민은 “정말 대박났으면 좋겠다. 진심이다.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지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미스터T의 데뷔곡 ‘딴놈 다 거기서 거기’는 오늘(18일) 정오에 공개됐으며, 각 음원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최지원 기자    cjw@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8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