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과 대화거부, 문 대통령 향해 "잠꼬대 같은 소리나 하니 북남관계 망쳐"
상태바
北 미국과 대화거부, 문 대통령 향해 "잠꼬대 같은 소리나 하니 북남관계 망쳐"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7.0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장관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북한은 7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장관의 방한일에 맞춰 '대화 거부'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이날 담화를 내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가 '미국이 행동하라는 메시지'이자 요구라는 것은 아전인수"라며 "다시 한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지난 4일 북한의 카운터파트 격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루어 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며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최 제1부상은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 놓고 있다"라며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의사를 명확히 했다.

권 국장은 남측을 향해서도 쓴 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우리 정부를 향해 "때도 모르고 또다시 조미수뇌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이라며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데만 습관되어서인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조미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 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맹렬히 퍼부었다.

그는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며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북남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고 했다.

권 국장은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며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강력한 어조로 말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