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이번달에 반포 아파트 팔겠다…가족이 살고 있어 남겨둔 것"
상태바
노영민 "이번달에 반포 아파트 팔겠다…가족이 살고 있어 남겨둔 것"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7.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제공=뉴스1)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제공=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8일 자신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에 대한 논란이 이는 것에 대해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혔고 지난 일요일 매매됐다”며 “청와대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 데 따른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 가족이 실거주하고 청주 소재 아파트는 수년간 비어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 2일 2주택 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에게 이달 중으로 1채를 처분할 것을 권고하며, '솔선수범' 차원에서 자신이 보유한 2채 중 한채를 매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반포가 아닌 자신의 고향이자 지역구인 청주 소재 아파트를 매각하는 것을 두고 '강남 부동산 불패' 신화만 재확인됐다는 비판 여론이 제기됐다.

노 실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