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정부 대책에 "그래봤자 집값 안 떨어진다" 발언… 마이크 켜진 줄 몰랐다 (해명)
상태바
진성준 정부 대책에 "그래봤자 집값 안 떨어진다" 발언… 마이크 켜진 줄 몰랐다 (해명)
  • 최성립 기자
  • 승인 2020.07.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진성준 SNS)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진성준 SNS)

[서울=월드투데이]최성립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생방송 후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집값은 안 떨어질 것” 이라는 식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7·10 부동산 대책'에 대한 TV토론에서 본인의 주장과 상충하는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는 '집값 과연 이번엔 잡힐까'라는 주제로 7·10 부동산 대책을 다뤘다. 정부의 22차례에 달하는 부동산 대책에도 안정되지 않는 서울·수도권의 집값과 앞으로의 부동산 정책 방향에 대한 격론을 벌였다.

진보패널에는 진성준 민주당 의원과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보수 패널에는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과 같은 당 송석준 의원이 출연했다.

토론은 유튜브 채널에서도 동시 방영됐는데, 토론이 끝나고 아직 꺼지지 않은 유튜브 영상에서 패널들은 마이크가 켜진 것을 모르고 발언을 이어갔다.

김 비대위원은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는 게 국가 경제에 너무 부담되기 때문에 그렇게 막 떨어뜨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진성준 의원은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거다"라고 말했다.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다.

그러자 김 비대위원은 "아니, 여당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이 그렇게 얘기하시면 국민들은 어떻게 하느냐"고 반문하자 진 의원은 며 "부동산이 뭐 이게 어제 오늘 일입니까"라고 답했다.

진 의원은 본 토론에서 "이제야 부동산 정책의 원칙이 확립될 때가 왔다"며 "그동안 핀셋 대책이라고 해서 부분적이고 제한적인 대책만 세웠는데 이제 근본적 처방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 정책은 정권이 바뀌어도 고수돼야 하고 그래야 부동산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며 부동산 정책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1가구 1주택 원칙을 확립하고 그걸 실현하기 위한 정책적 수단을 합의할 때가 왔다"고 정책을 적극 지지했다.

방송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진 의원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번졌다.

이들의 대화를 본 네티즌들은 "마지막 30초 남기고 여당 국회의원이 '집값 그렇게 쉽게 안 떨어진다'는 소리네", "이 정부의 본심이 나왔다", "100분 토론이 아닌 101분 토론"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 연설에서도 부동산을 안정시키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투기를 통해서는 더 이상 돈을 벌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겠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17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대책이 소용없다는 취지가 아니다”라며 “ 현행 부동산 대책에는 투기자본이 조세부담을 회피해 빠져나갈 정책 '구멍'이 아직 남아 있으며, 앞으로 이 구멍을 더 촘촘하게 메워가야 한다는 생각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최성립 기자    cs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