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의 만남' 이재용·정의선 두번째 회동… 차세대 자동차 분야 본격 협력하나
상태바
'삼성-현대의 만남' 이재용·정의선 두번째 회동… 차세대 자동차 분야 본격 협력하나
  • 최용환 기자
  • 승인 2020.07.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서울=월드투데이]최용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1일 현대·기아차 남양기술연구소에 방문,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만나 미래 자동차 및 모빌리티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 총수가 현대차 사업장을 공식으로 방문한 것은 이번이 최초라 화제다.

이번 만남은 지난 5월 정 부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찾은 데 따른 답방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당시 회동은 전고체 배터리 등에 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삼성 총수로서 현대차 사업장을 공식 방문한 것은 이 부회장이 최초로, 현대차가 생산한 자율주행차 및 수소·전기차를 시승하며 양사 간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삼성에서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 등이 이 부회장과 동행했다.

현대차에서는 서보신 현대·기아차 상품담당 사장, 박동일 연구개발기획조정담당 부사장 등이 정 부회장과 함께 삼성 경영진을 맞았다.

양사 경영진은 차세대 친환경차와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robotics)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성장 영역 제품과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심 사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부회장은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자율주행차와 수소·전기차 등도 시승했다. 양사 경영진은 오전 미팅 후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 부회장이 찾아간 현대·기아차 남양기술 연구소는 1995년 설립된 최대 국내 자동차 연구개발 시설로 347만㎡ 규모에 이르며, 1만4000여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한다.

업계에서는 국내 재계서열 1위인 삼성과 2위인 현대차가 미래 수소전기차시장에 대한 논의를 가진 데 주목하며, 실질적인 협력안을 내놓을지 기대하고 있다.

최용환 기자    cyjuan@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49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