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코로나 혈장치료 긴급승인…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에서 수많은 생명 구할 것"
상태바
미 FDA 코로나 혈장치료 긴급승인…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에서 수많은 생명 구할 것"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8.2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혈장 치료 사용을 긴급승인했다.

미 FDA는 이날 "지난 수개월의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로부터 회복된 환자의 혈액에서 채취한 혈장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코로나19 환자에게 확진 판정 후 3일 이내에 항체수치가 높은 회복 환자의 혈장을 수혈했을 때, 항체수치가 낮은 혈장을 수혈한 환자보다 30일 후 생존율이 35% 높았다"고 밝혔다.

FDA는 지금까지 코로나19환자 7만 명이 혈장치료를 받았고, 이 중 2만명을 상대로 분석한 결과 치료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80세 이하 환자에게서 혈장 치료의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 바이러스'(China virus·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수많은 생명을 구할 역사적인 발표를 하게 돼 기쁘다"며 “과학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독립적 판단(independent determination)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는 FDA가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 때문에 공화당 전당대회 개막 하루 전 혈장치료제 긴급사용 승인을 내준 것 이라는 세간의 추측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관련 연구 결과에 대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는 회의적인 입장이다.

FDA의 피터 마크스 생물의약품 평가연구센터장도 이번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긴급승인에 사용된 임상시험 결과는 ‘특정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한 기초적인 것’이라며 앞으로 '무작위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효과를 확실히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6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