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감염 '공식 확인'… 완치자 항체 몇 개월 지나면 사라져 재감염 가능해진다
상태바
코로나19 재감염 '공식 확인'… 완치자 항체 몇 개월 지나면 사라져 재감염 가능해진다
  • 최용환 기자
  • 승인 2020.08.2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FMA)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FMA)

[서울=월드투데이]최용환 기자=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감염 사례가 또다시 확인됐다. 그동안 코로나19 재감염 추정 사례가 보고는 있었으나, 정식으로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돌연변이가 계속 발견되고 재감염까지 속출하는 상황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과 집단면역에 대해 전문가들은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3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33세 홍콩 남성이 4달 반 만에 공항 검역 과정에서 다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 남성은 이달 스페인을 방문한 후 영국 런던을 거쳐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대 연구진은 이날 국제 학술지 '임상감염병'(Clinical Infectious Diseases)에 게재된 논문에서 "젊고 건강한 남성이 첫 감염 후 4달 반 만에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첫 감염 당시 발열 등 경미한 증상만 보였고, 이번에는 아무 증상도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재감염은 더 경미한 수준일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 남성의 첫 번째 감염과 재감염에서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완치 후 재확진 사례가 재감염인지, 체내에 남아있던 바이러스가 뒤늦게 발현된 것인지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은 셈이다. 또한 코로나19 완치자에게 생성된 항체가 몇 개월이 지나면 사라져서 재감염을 막을 수 없으며, 평생 면역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도 보여준다.

연구진은 또한 해당 환자는 무증상이지만, 다른 환자는 훨씬 심각한 상태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지난달 이탈리아에서는 코로나19에 재감염되며 처음보다 훨씬 심한 증세를 겪는 사례들이 보고됐다. 현지 의료진들은 첫 감염으로 생긴 항체가 인체 보호 기능을 수행하지 않고 더 심한 증상의 재감염을 활성화하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이론을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MJ)에 게재했다.

앞서 2월 한국 보건당국은 해당 사례에 대해 "재감염이 아닌 양성 전환 전에 음성 판정이 나온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최용환 기자    cyjuan@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