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 5억 넘고 매매는 10억… 브레이크 없는 상승
상태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 5억 넘고 매매는 10억… 브레이크 없는 상승
  • 송다미 기자
  • 승인 2020.08.2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사진=최용환 기자)
아파트 (사진=최용환 기자)

[서울=월드투데이]송다미 기자=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최초로 5억원을 넘겼다. 또한 평균 매맷값은 1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8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5억1011만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1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1년 전 4억6541만원과 비교하면 4470만원(9.6%) 상승한 것이다.

2년 전인 2018년 8월(4억5583만원)보다는 5428만원(11.9%)이나 상승한 것으로, 최근 1년간 전셋값 상승이 그 이전의 1년 동안보다 가파른 것을 알 수 있다.

강남 지역(한강 이남 11개 자치구)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1년간 5503만원(10.2%) 올랐고, 강북 지역(한강 이북 14개구)의 평균 전셋값은 같은 기간 3357만원(8.9%) 상승해 강남 지역이 강북 지역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9억8503만원으로 10억 원에 육박했다. 이 또한 사상 최고가다.

평균 아파트값은 1년 전과 비교하면 1억5330만원(18.4%) 올랐고, 2년 전보다는 2억3525만원(31.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매맷값이 전셋값보다 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것이다.

강남 지역(11개구) 평균 아파트값이 1년 새 1억7084만원(16.9%) 오르는 사이 강북 지역(14개구)은 1억3493만원(21.5%) 뛰며 강북지역의 상승세가 더욱 가팔랐다.

이달 서울 부동산 전세가격 전망지수는 140.2로, 통계가 공개된 2016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이 지수는 0∼200 범위로 표현되며, 100을 넘길수록 상승 전망이 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면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118.7로 지난달 지수 120.3과 비교해서는 떨어졌다. 아파트값도 계속 상승하겠지만, 상승세는 다소 둔화하겠다는 전망이다.

송다미 기자    sd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07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