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의료계 향해 "히포크라테스 선서 잊지 말길…엄중한 국면에 대단히 유감"
상태바
문 대통령, 의료계 향해 "히포크라테스 선서 잊지 말길…엄중한 국면에 대단히 유감"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8.3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의료계의 집단 파업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며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첫 번째로 생각하겠노라는 히포크라테스의 선서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의사가 있어야 할 곳은 환자 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에도 불구하고 의료계가 집단 파업을 감행한 것에 대해 “엄중한 국면에 의료계가 집단적인 진료 거부를 중단하지 않아 대단히 유감”이라며 “지금처럼 국민에게 의사가 필요한 때가 없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후 정부가 약속한 협의체와 국회 내 협의기구 등을 통해 모두가 공감대를 표명한 의료 서비스의 지역 불균형 해소와 필수 의료 강화, 공공의료 확충뿐 아니라 의료계가 제기하는 문제들까지 의료계와 함께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사들이 의료 현장으로 돌아오는 데 그 이상 어떤 조건이 필요한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전국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8일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관련 법안을 상정하지 않고 의협과 대전협 등이 포함된 국회 내 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하는 방안을 제안받으며 사태가 해결되는 듯 했으나, 의협은 지난 30일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단체행동을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급박하기 때문에 우리에게 시간이 많지 않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법을 집행해야 하는 정부의 입장에서 선택지가 많지도 않다”며 “하루속히 업무에 복귀해 환자들을 돌보고 국민의 불안을 종식시키는 의료계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의료계의 빠른 복귀를 당부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