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강' 수준 태풍 마이삭 제주 접근, 위기 수준 '심각' 발령… 내일 오전 남해안 강타
상태바
'매우 강' 수준 태풍 마이삭 제주 접근, 위기 수준 '심각' 발령… 내일 오전 남해안 강타
  • 황희진 기자
  • 승인 2020.09.0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 '마이삭' 오늘 오후 7시 예상 위치 (사진=윈디 캡쳐)
제9호 태풍 '마이삭' 오늘 오후 7시 예상 위치 (사진=윈디 캡쳐)

[제주=월드투데이]황희진 기자= 2일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오후 6~7시 제주도 최근접이 전망되며 내륙 대부분 지역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고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일 오전 9시를 기해 제9호 태풍 '마이삭'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단계'로 발령하고 대응수위를 '비상3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으며, 기상청은 제주 전역에 태풍주의보를, 제주 앞바다에는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오전 9시 기준, 태풍 마이삭은 제주 서귀포 남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현재 태풍의 강도는 '매우 강'으로 태풍의 중심기압은 945hPa이다. 최대풍속은 초속 47m, 시속 162㎞에 강풍반경 360㎞ 수준이다. 강도 '매우 강'은 사람과 커다란 돌까지도 날아가며 달리는 차가 뒤집히는 수준의 위력이다.

태풍은 앞서 오전 7시에 발표됐던 통보문보다 북상해 내륙에 들어선 뒤 조금 서쪽으로 치우친 모습을 보였으나, 경남 거제와 통영, 부산 사이를 통해 상륙 뒤 동부지방을 휩쓰는 경로는 변함 없었다.

태풍은 이날 오후 제주도 동쪽을 스쳐지나 3일 오전 부산에 상륙할 전망이다. 2일 오후 3시 서귀포 남남동쪽 17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오후 9시에 부산 남남서쪽 약 200㎞ 지점 해상에 근접, 이후 대구와 강릉 동부를 지나쳐 동해로 빠져나갔다가 3일 오전 9시 강릉 북쪽 약 140㎞ 해상까지 진출하고 북한을 지나쳐 중국 내륙에서 소멸할 것으로 전망됐다.

태풍 마이삭 영향으로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울릉·독도, 경남, 제주, 전라 동부에 100~300㎜의 강수량이 예고됐다.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 제주 산지에는 최대 400㎜ 이상 쏟아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황희진 기자    h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