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7중 추돌 포르쉐 운전자, 알고보니 '대마 흡입 후 환각 운전'
상태바
해운대 7중 추돌 포르쉐 운전자, 알고보니 '대마 흡입 후 환각 운전'
  • 정윤경 기자
  • 승인 2020.09.1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 7중 추돌 사고현장 (사진제공=부산소방본부)
해운대 7중 추돌 사고현장 (사진제공=부산소방본부)

[부산=월드투데이]정윤경 기자= 부산 해운대 도심 한복판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포르쉐 운전자가 마약을 흡입하고 환각상태로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경찰청은 15일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 A(40대)씨를 마약 투약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사고 당시 수배자 신분이거나 음주상태도 아니었으며, 무면허 운전자도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사고 직전 차량 안에서 대마를 흡입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7중 추돌 사고 당시 무리한 도주극을 벌이며 '광란의 질주'로 표현될 정도로 도심 한복판을 아수라장으로 만드는 비정상적 운전 행태를 보였다.

또한 7중 추돌 사고 전에도 2차례 더 사고를 낸 것이 확인됐다.

네티즌들은 공개된 사고 영상을 보며 “사고 후 뺑소니라면 범죄자가 아닐까” “저 정도면 음주 수준이 아닌 것 같다”는 등 의견을 나타냈다.

인터넷에 공개된 주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포르쉐가 약 160m 정도 거리를 불과 3초 정도 만에 이동하며 사고를 내는 모습이 보였다. 1차 사고에서 도로에 정차중인 아우디 A6 좌측면을 들이받고, 이때부터 시속 100㎞ 가 넘는 비정상적인 도주 행각을 벌였다.

이후 500m를 질주하다 중동 지하차도 부근에서 앞서가는 토러스를 재차 추돌했으며, 이후 곧장 70m를 달린 포르쉐는 중동역 교차로에서 앞서가던 오토바이와 그랜저를 잇따라 추돌했다.

그 이후에도 맞은편 신호대기 중이던 대형버스와 코란도 정면을 충격했으며, 차량이 전복되고 나서야 멈춰섰다.

한편, 포르쉐에 튕겨져 나간 오토바이는 근처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BMW와 쉐보레를 충격해 대형 사고로 이어졌으며 오토바이 운전자는 A씨의 포르쉐 밑에서 크게 다친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를 포함한 차량 운전자 등 6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A씨가 도주극을 벌인 이유에 대해 종합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윤경 기자    jyk@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