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블랙위도우' 내년 5월로 개봉 연기하며 신작 10편 줄줄이 연기
상태바
디즈니, '블랙위도우' 내년 5월로 개봉 연기하며 신작 10편 줄줄이 연기
  • 황희진 기자
  • 승인 2020.09.2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위도우' 포스터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블랙위도우' 포스터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서울=월드투데이]황희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를 이기지 못하고 월트디즈니는 신작 10편의 개봉 시기를 연기했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월트디즈니는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내 극장 정상 운영이 힘든 점을 고려해 11월로 한차례 미룬 '블랙 위도우'의 개봉을 내년 5월로 또 연기했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리메이크작인 '웨스트사이드 스토리'도 올해 12월에서 내년 12월로 개봉 시기를 조정했으며, 안젤리나 졸리 주연의 '이터널'은 내년 11월로 개봉을 늦췄다.

이 밖에 아가사 크리스티 추리 소설을 원작으로 한 '나일강의 죽음'은 오는 12월 8일, 벤 애플릭 주연의 '딥 워터'는 내년 8월 13일로 개봉 시기를 조정했다.

앞서 월트디즈니는 개봉을 수 차례 미룬 '뮬란'을 미국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온라인 개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영화 최대 시장인 미국의 극장 관객이 여전히 늘지 않아 월트디즈니 영화들의 개봉 시기를 일제히 연기한 것으로 외신들은 파악했다.

특히 워너브라더스는 이달 초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테넷'을 개봉했으나, 미국 내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흥행실적을 기록한 점이 개봉 시기 연기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테넷'은 해외에서 2억1천500만달러를 벌어들였으나 미국에서는 개봉 3주간 3600만달러의 부진한 실적을 내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황희진 기자    hhj@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