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스가 일본총리와 취임축하 첫 통화…"강제징용 입장차 있지만 해법 찾자"
상태바
문대통령, 스가 일본총리와 취임축하 첫 통화…"강제징용 입장차 있지만 해법 찾자"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09.2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게 취임을 출하하기 위해 전화 통화를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스가 총리에게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양국 간 입장 차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가 99대 일본 총리로 취임한 것을 축하한다"며 "한일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스가 총리는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여러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구축해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모두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지금이야말로 양국이 서로 협력하고 양국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힘과 위로를 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 역시 코로나 극복이 최대 과제"라며 "문 대통령 리더십 하에 한국이 K-방역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코로나의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일 간 기업인 등 필수 인력 특별입국 절차 합의를 앞두고 있는 것을 환영하고 특별입국 절차가 양국 간 인적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느 계기이자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고 밝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와 관련하여 "스가 총리 취임을 계기로 강제 징용 등 양국 현안 해결과 소통 노력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가속화해나가자"고 했고, 스가 총리는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안정돼 내년 도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기원한다"고 했고, 스가 총리는 감사의 뜻을 전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한국 측의 지원에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고 지속적 관심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노력을 계속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허심탄회하게 의견 교환을 할 수 있었다"고 했고, 스가 총리는 "솔직한 의견 교환에 반갑다"고 말하며 통화를 끝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정상 간 첫 상견례였다"며 "함축적이지만 다양한 의견 교환은 있었다. 오늘 통화 가운데는 현안에 대한 소통과 그리고 대화 노력을 정상 차원에서 가속화 내지 독려하기로 한 것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1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