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수소전지차 니콜라 트럭 설계도 돈주고 샀다"
상태바
FT, "수소전지차 니콜라 트럭 설계도 돈주고 샀다"
  • 서정만 기자
  • 승인 2020.09.2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수소전지차 업체 니콜라가 만든 트럭 '니콜라원' (니콜라) 사진=뉴스1
미국 수소전지차 업체 니콜라가 만든 트럭 '니콜라원' (니콜라) 사진=뉴스1

 

[월드=월드투데이]서정만 기자=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26일(현지시간)자에서 관계자를 인용하여, "니콜라의 플래그십 트럭 '니콜라원' 디자인은 2015년 크로아티아 출신 설계사 아드리아노 무드리에게 수천달러를 주고 구입한 것"이라 폭로했다.

최근 '사기'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 수소전지차 업체 니콜라가 자사의 차량 설계와 관련해서도 '거짓말'을 해왔다는 주장이다.

FT에 따르면 니콜라는 그동안 트레버 밀턴 창업자를 '니콜라원'의 최초 설계자라고 말해 왔다. 밀턴이 2013년 자신의 "지하실"에서 니콜라원 설계를 최초로 시작하였고 이후 회사 직원들이 참여하면서 "그 개발 비용으로만 수백만달러가 들었다"고 설명했다.

니콜라는 2018년 5월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세미트럭'이 '니콜라원' 설계를 표절했다며 20억달러(약 2조3000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테슬라는 무드리의 트럭 설계 원본을 법원에 제출하면서 "니콜라원은 무드리의 '로드러너' 설계를 기반으로 한 것"이라며 니콜라의 제소가 부당하다고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측은 특히 "니콜라는 (미국 특허청에) 니콜라원 설계 특허 출원을 신청하면서 '로드러너' 설계를 숨겼다"고 주장했다.

FT는 이에 대해 니콜라 측은 "차량 개발과정에서 정식 허가를 받아 타사 설계를 사용하는 건 일반적인 일"이라며 "작업 초기 무드리의 설계를 구입한 건 맞지만 니콜라원과는 다르다. 니콜라원은 니콜라가 설계하고 특허를 출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말했다.

니콜라는 지난 10일 공매도 전문 리서치 '힌덴버그'가 사기 의혹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한 이후 미 뉴욕증시에서 주가가 곤두박질을 하는 등 그 충격파가 계속 이어져 오고 있다.

서정만 기자    sjm@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