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아들이 기다리는 건 답장 아닌 대통령다운 행동"
상태바
김종인 "아들이 기다리는 건 답장 아닌 대통령다운 행동"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10.0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피살 공무원의) 아들이 기다리는 건 답장이 아닌 대통령다운 행동"이라며 ‘영혼 없는 답변’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공무원의 아들이 문 대통령에게 보낸 자필 편지를 언급하며 "대통령이 이 편지를 제대로 읽어봤는지 상당히 의문스럽다"며 “사람이 먼저라며 국민의 아픔을 보듬겠다던 대통령이 어디 딴 데로 가 계시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편지에는 2쪽에 걸쳐 자필로 작성되었으며 "국가는 아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왜 아빠를 구하지 못하셨는지 묻고싶다"라는 아들의 호소가 담겨있었다.

김 위원장은 ‘나도 마음이 아프다’며 직접 답장을 쓰겠다고 밝힌 대통령을 향해 "대변인 뒤에 숨어 영혼 없는 답변만 내놓은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가족의 아픔은 돌보지 못하는 메마른 감수성 수준", "성의 없는 태도에 유족이 아닌 국민들도 분노", "차라리 답변을 안 하는 게 아이들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

김 위원장은 “아이들이 기다리는 건 편지가 아니라 대통령이 대통령 다운 행동을 보여주길 바라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진상에 대해 밝히고 국민께 사죄하고 북한에 책임을 당당하게 물어주셔야겠다. 국민은 국가의 존재 이유에 대한 대통령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2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