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박사방' 디지털 성범죄 연루 공무원 149명… 군인·군무원이 128명
상태바
'n번방'·'박사방' 디지털 성범죄 연루 공무원 149명… 군인·군무원이 128명
  • 최영란 기자
  • 승인 2020.10.2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텔레그램 'n번방' 유료회원 임 모씨 (사진=뉴스1)
텔레그램 'n번방' 유료회원 임 모씨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영란 기자= '박사방'·'n번방' 등 디지털 성범죄에 연루된 공무원이 149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행정안전위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는 지난 3월 25일 출범한 이래 공무원을 149명 단속했다.

직업별로는 군인·군무원이 128명으로 가장 많았고 교사 8명, 경찰·지방자치단체 공무원 각 4명, 소방 2명, 국립대병원 직원 ·보호관찰직·공기업 직원 각 1명이다.

이 중 군인·군무원 128명은 군에 이첩했고 나머지 21명은 입건(구속 5명)했다.

적발된 사례 중 '박사방'·'n번방' 등에서 제작된 성 착취물을 휴대전화에 소지한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구속된 5명은 화장실 등에서 불법 촬영(몰카)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n번방·박사방 등의 성범죄로 온 나라가 시끄러운 가운데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자들이 이런 비위를 저질렀다니 충격"이라며 각 기관 책임자들이 특단의 조치를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최영란 기자    cy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3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