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110원 내주기도…23개월만 최저
상태바
원/달러 환율, 1110원 내주기도…23개월만 최저
  • 최용환 기자
  • 승인 2020.11.1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월드투데이]최용환 기자= 11일 원/달러 환율이 장중 한때 1110원을 내주기도 하며 약 23개월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1원 내린 111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지난 2018년 12월 4일 1105.3원 이후 약 1년 11개월만의 최저치다.

장 후반에서는 한때 1109.2원까지 저점을 낮춰 1110원선이 깨지기도 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110원대를 내준 것은 지난해 2월1일(장중 저가 1108.6원) 이후 약 1년9개월만이다.

코스피는 이날 1.35% 오른 2,485.87에 장을 마쳤다.

최용환 기자    cyjuan@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3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