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공수처법 개정 착수…무산시키려는 야당의 행태에 더는 끌려다닐 수 없다"
상태바
김태년 "공수처법 개정 착수…무산시키려는 야당의 행태에 더는 끌려다닐 수 없다"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0.11.19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뉴스1 제공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뉴스1 제공

 

[서울=월드투데이]김대현 기자= 지난 18일 오후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이 무산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비토(거부)권을 무력화시키는 공수처법 개정에 착수하기로 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민주당은 본격적으로 공수처법 개정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시간끌기로 공수처 출범을 무산시키려는 야당의 행태에 더는 끌려다닐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오는 25일 열리는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공수처법 개정을 추진할 것을 분명히 밝힌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공수처를 연내 출범시키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끝내 최종후보를 추천하지 못하고 사실상 활동을 종료했다"며 "야당 측 추천위원이 비토(거부)권을 악용해 계속 반대만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야당에 일말의 양심과 선의를 기대했지만 돌아온건 제도의 악용 뿐이었다"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가 구성되면 정해진 기일 내 자기 임무를 수행하고 완수해줄 것이란 믿음이 있었는데 깨졌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 기다린다고 야당의 반대와 지연 행태가 개선될 여지는 없어 보인다"며 "이제 공수처 출범을 위해 중대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대현 기자    kdh2875@daum.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4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